방송통신위원회, TV조선, 채널A 재승인 보류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 등 계획 확인 후 재승인 여부 결정”…YTN·연합뉴스TV는 재승인

김포일보 | 기사입력 2020/03/28 [20:32]

방송통신위원회, TV조선, 채널A 재승인 보류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 등 계획 확인 후 재승인 여부 결정”…YTN·연합뉴스TV는 재승인

김포일보 | 입력 : 2020/03/28 [20:32]

▲ TV조선과 채널A. 


방송통신위원회가 TV조선과 채널A에 대한 재승인을 보류했다.

28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재승인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는 총점 1000점 중 각각 653.39점, 662.95점을 획득했다. 650점 미만이면 조건부 재승인 또는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방통위는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와 심사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서는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 편성·보도의 독립성 강화 등을 위한 계획을 확인한 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V조선의 경우 중점 심사사항에 해당하는 ‘방송의 공적 책임’에 대한 평가점수가 210점 중 104.15점에 그쳐 50%에 미달했다. 중점 심사사항이 배점의 50% 미달인 경우 650점 이상이어도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채널A는 109.6점을 기록했다. 방송프로그램의 공익성 확보계획 적절성 항목에서도 190점 중 TV조선은 103.9점, 채널A는 103.5점을 기록해 낮은 지표를 보였다.

방통위는 “특히 TV조선에 대해서는 중점 심사사항과 관련해 심사위원회가 지적한 문제점에 대한 해소계획과 추가 개선계획을 청문 절차를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TV조선과 채널A로서는 승인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4월 말까지 재승인을 받기 위해 가시적인 계획을 내놔야 하는 상황이다.  

방통위는 이번 심사에서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의 실현 가능성 및 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과 방송프로그램의 기획‧편성‧제작 및 공익성 확보 계획의 적절성을 중점적으로 봤다고 밝혔다.

 

재승인 심사는 5개 분야의 전문가 13인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16일부터 4박5일간 진행했다.

방송평가위원회의 방송평가는 400점 만점에 TV조선이 343.34점, 채널A가 344점, YTN이 340.29점, 연합뉴스TV가 343.84점으로 비슷했다. 결국 TV조선과 채널A의 ‘보류’ 사유는 2011년 12월 개국 이후 끊이지 않았던 보도 시사프로그램의 편향성 문제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도 두 방송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비판을 목적으로 각종 왜곡·과장 보도에 나서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출처 : 미디어오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문화예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