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민, 교통이 아닌 고통 공감… 서울직결 지하철 요구 절박하고 당연”

지옥철 김포골드라인 탄 이낙연 전 총리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6:51]

“김포시민, 교통이 아닌 고통 공감… 서울직결 지하철 요구 절박하고 당연”

지옥철 김포골드라인 탄 이낙연 전 총리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5/17 [16:51]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했다.
 

앞서 이 전 총리는 14일 페이스북에 “인구 50만명 이상의 수도권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서울 직결 중전철이 없는 김포. 김포와 서울을 오가는 한강로는 출근시간이면 새벽부터 꽉꽉 막히고, 김포 골드라인 지하철은 혼잡률이 285%에 달한다”며 “‘교통이 아니라 고통’이라는 말이 결코 과장이 아니다”는 글을 남겼다.
 

김포 방문은 김주영 국회의원의 출퇴근 시간대 김포골드라인 탑승 챌린지 동참 요청에 다른 것이다.
 

이날 이 전 총리의 김포골드라인 탑승에는 정하영 김포시장, 김주영(김포시갑), 박상혁(김포시을), 오영환(의정부시갑), 신명순 시의장이 동승했다.
 

이 전 총리는 동승자들로부터 김포의 심각한 교통문제에 대해 듣고 인구 50만 명에 가까운 수도권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서울직결 중전절이 없는 김포의 현실에 적극 공감했다.
 

이 전 총리는 “코로나19 와중에 과밀한 열차 안에서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불편은 오죽하겠느냐”며 “시민들의 실망감과 반발이 크다는 것을 여실히 느꼈다”고 철도망계획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 전 총리에게 김포시민들 절박한 요구와 범시민 서명운동전개, 다양한 시민들의 활동에 대해 적극 설명하고 “시민단체는 물론 관련 지자체와의 연대를 통해 하나의 강력한 목소리로 GTX-D 원안사수와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을 관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시장은 이어 “국토부가 6월말 확정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경기도가 제출한 GTX-D와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협조와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한다”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서부권주민은사람아닌가 2021/05/18 [19:38] 수정 | 삭제
  • 서부권인구 75만인데. 정부지원금 0이 말이 됩니까? 그리고 노선도 비효율적이라서 사업성 안나온다는 b노선에 왜 궂이 d노선을 갖다붙이려고 히나요? 출퇴근시간대에 부천 들렀다가 강북 갈 사람들 거의 없습니다. 탈수록 적자노선 될겁니다.
  • 첵스 2021/05/17 [17:01] 수정 | 삭제
  • 저것은 골드라인이 아닌데요?. 여유가 있네요 골드라인은 딱 저 두배혼잡도예요. 저건 9호선인듯 합니다. 사진 바꿔주셔야겠어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