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수의계약 견적입찰 확대해 특정업체 쏠림 막는다

2인 수의계약 견적입찰 범위 2천만원 초과서 1천만원 초과 낮춰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06:47]

김포시, 수의계약 견적입찰 확대해 특정업체 쏠림 막는다

2인 수의계약 견적입찰 범위 2천만원 초과서 1천만원 초과 낮춰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4/15 [06:47]

▲ 김포시청 전경 

 

김포시가 15일부터 공정하고 투명한 계약을 위해 관내 2인 수의계약의 견적입찰 범위를 기존 2천만 원 초과에서 1천만 원 초과로 낮췄다.
 

특정업체의 수의계약 편중을 방지하고 해당 면허를 소지한 다수의 업체가 공정하게 경쟁해 수주할 수 있도록 입찰참여 범위를 넓힌 것이다.
 

공사는 모든 공종 전체를 대상으로 용역은 해당업체가 관내 10개 이상일 경우 1천만 원 초과시 견적입찰 실시로 발주부서의 특정업체 쏠림현상을 방지할 수 있도록 계약방식을 개선했다.
 

입찰이 아닌 5백만 원 이상 1인과 수의계약 할 경우 사업부서에서 적정한 업체인지, 시장가격 조사와 동일업체 반복계약 여부, 수의계약 배제사유에 해당되는 지를 사전 검토해 계약부서에 제출하도록 해 더욱 공정성을 기하게 된다.
 

또 지역 업체 보호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른 지역 업체와 수의계약을 할 때는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만 가능하도록 관외업체 수의계약 요청사유서를 받는다.

 

이와 함께 김포시는 지난 3월부터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3천만 원 이상의 마을진입로 개설, 배수로 정비, 상하수도 사업, 보도블럭 교체, 마을회관공사 등은 주민이 직접 감독하는 ‘주민참여 감독제’를 시행해 공사만족도를 높이고 현장민원은 줄이고 있다.
 

김포시청 회계과장은 “견적입찰범위 확대로 수의계약 편중을 사전에 방지하고 주민참여 공사 감독제도 시행으로 주민 의견도 적극 수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뢰받는 계약행정을 위해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