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원들 2주간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시위”

유일 한강다리 통행료 징수… "관계기관 특단의 대책 마련해달라"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06:46]

김포시의원들 2주간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시위”

유일 한강다리 통행료 징수… "관계기관 특단의 대책 마련해달라"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4/13 [06:46]

▲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지난 2주동안에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 시위를 펼쳤다. 김포시의회 제공  

 

경기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촉구해 온 김포시의회가 1인 시위를 펼치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포시의회는 지난 3월 30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일산대교 남단 요금소 앞에서 통행료 무료화 촉구를 위한 1인 릴레이 시위를 전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의원들은 각자 순번을 정해 일과시작 전 오전 7시 30분부터 9시까지 “부당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과도한 통행요금 철폐”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에 대한 서북부 수도권 시민의 의지를 피력하며 자리를 지켰다.
 

시의회는 2008년 개통당시부터 일산대교 통행료 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지난 2월에도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문’을 시의회에서 채택해 관계기관에 전달해 개선을 요구하는 한편, 광역 차원의 대응을 위해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제154차 정례회의에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을 제출해 공동 연대를 이끌어 냈다.
 

신명순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국가가 부담해야 할 교통 인프라를 민자로 건설해 현재까지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한강 교량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지불하고 건너는 모순을 바로 잡는데 중앙정부와 경기도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촉구했다.
 

또 시의회 관계자는 “일산대교 통행료 철폐 요구에 동참하는 시민과 단체의 참여가 잇따르며 시의회에서 제작한 피켓을 요청하는 곳이 많다”며 “재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만큼 누구든지 요청하면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