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국 세계평화작가와 함께하는 한국명장·명인전 국회전시회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3/30 [20:35]

한한국 세계평화작가와 함께하는 한국명장·명인전 국회전시회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3/30 [20:35]

 

▲ 한한국 세계평화작가와 함께하는 한국명장·명인전 포스터.     © 김포일보

 

세계평화지도 작가로 활동 중인 한한국 세계평화작가와 함께하는 한국명장·명인전이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다.


 옌벤대 예술대학 석좌교수이자 김포시 홍보대사인 한 작가는 오는 4월 22∼23일 국회의원회관(2층) 중앙홀에서 한국명장·명인전 국회전시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주최하고, 한국야생화사회적협동조합과 농림축산식품부인가35호, 한국명인학교, 세계평화사랑연맹이 공동 주관한다.


 ‘나라사랑, 평화사랑, 자연사랑’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전문가 추천과 엄격한 심사를 통해 명장·명인을 선정했다. 한국명인학교 양정인 명장을 비롯해 송혜정·주순엽·배경봉 명장, 박영애·김철웅·정아름성 명인 등이 한국의 미와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 국회부의장은 초대장 인사말에서 한한국 세계평화작가와 양정인 이사장, 최고의 명장·명인들이 모여 국회에서 의미 있는 전시회를 열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 부의장은 “이번 국회 전시회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뜻 깊은 자리로, 평화와 번영시대를 맞아 열리는 이번 화합의 전시회가 한반도 평화지도 ‘우리는 하나’ 작품처럼 온 국민이 하나가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회는 한반도의 평화와 세계평화를 기원하기 위해 2008년 유엔 22개국에 전달한 데 이어 유엔 16개국에 전달할 한글 세계평화지도(도자기)작품들이 전시된다. 또 ‘통일대한민국’ 서예회화 대작과 한국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담은 ‘백두에서 한라’ 까지 대형 압화작품, 미국 세계 인명사전에 등재된 명품 숯 가구 공예작품들이 전시된다.


 특히 천혜의 지리산 야생꽃차와 원산지가 한국인 커피 맛을 경험할 수 있는 색다른 전시회가 진행된다. 한국의 야생 꽃차와 한국의 커피가 화합을 이뤄 만들어낸 우리愛차(평화차)가 선보일 예정이다.
 한한국 세계평화작가는 “나라사랑, 평화사랑, 자연사랑 주제로 각각 다른 장르에 전국의 훌륭한 선생님들과 함께 평화와 화합의 전시회를 열게 돼 기쁘다”면서 “주승용 국회부의장님께서 나라사랑에 대한 관심을 갖고 이번 전시회를 주최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글명예대사인 한한국 교수는 자신이 개발한 6종의 다양한 한글서체로 한글·서예·미술·지도·측량을 융합 디자인한 38개 국가, 세계평화지도를 세계 최초로 완성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 등과 함께 국내외 수차례 단독 평화특별전을 개최했다.


 세계평화사랑연맹과 한국야생화사회적협동조합은 전남 구례군 문화예술회관에서 한국명인학교 창립 및 명장· 명인 수여식을 가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명인명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