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헌신 잊지 않겠습니다” 김포시, 유공자 명패 달기 예우’

독립유공자 신관수 애국지사 유족에 첫 시행, 연말까지 2507가구에 명패달기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3/21 [13:39]

“독립유공·헌신 잊지 않겠습니다” 김포시, 유공자 명패 달기 예우’

독립유공자 신관수 애국지사 유족에 첫 시행, 연말까지 2507가구에 명패달기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3/21 [13:39]

 

▲ 정하영(왼쪽) 시장이 강성보 광복회 김포시지회장과 함께 독립유공자 신관수 애국지사의 유족 신현준(가운데)씨 자택을 방문해 명패를 전달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 김포일보


김포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지난 20일 독립유공자 신관수 애국지사의 유족 신현준씨의 자택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달아드렸다.
 신관수(1884~1922) 지사는 당시 정용대 의병장 휘하에서 통진군 교하면·풍덕면, 강화 등지에서 군자금 모집 등의 활동을 벌였다. 그러다 1909년 6월 강화도 고도 해안에서 선박을 습격해 군량을 확보하는 등 활동을 벌이다가 체포됐다.
 같은 해 7월 15일 경성지방재판소에서 소위 ‘강도죄’로 징역 7년형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으며,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90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정 시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 분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뤄진 것으로,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리게 돼 매우 뜻깊다”면서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으로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더욱 확고하게 하고 자긍심을 높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독립유공자 유족 49가구 등 올해 말까지 국가유공자 등 총 2507가정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