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연양 첫 김포보훈 전국무용경연대회서 전국대상 수상

현대무용·발레·실용댄스 부문 등 개인·단체 100개팀 200여명 참가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16 [20:53]

강다연양 첫 김포보훈 전국무용경연대회서 전국대상 수상

현대무용·발레·실용댄스 부문 등 개인·단체 100개팀 200여명 참가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8/16 [20:53]

 

▲ 전체 대상을 차지한 강다연양     © 김포일보

 

경기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1회 김포보훈 전국무용경연대회’에서 용인대학교 강다연양이 전체대상을 차지했다.
 
16일 보훈무용예술협회에 따르면 올해 처음 열린 전국무용대회는 주최측 관계자와 출전선수 등 5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번 대회는 김지애 보훈무용예술협회 김포시지부 대외국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홍철호 의원을 비롯해 신명순 시의회 의장과 박진호 자유한국당 김포시 갑 당협위원장, 이기형 경기도의원, 김종혁 부의장, 한종우·김인수·최명진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통 창작부문과 현대무용·발레·실용댄스 부문 등 개인·단체 100개팀 200여명이 참가하며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홍 의원은 축사에서 “폭염속에서 행사를 준비한 김혜숙 지부장과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하고 김포에서 뜻 깊은 문화예술 관련 전국대회가 열리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대회를 주도적으로 준비해 온 한 중견 무용가는 “첫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여타의 전국대회 못지않게 짜임새 있는 규모와 진행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대회를 마친 뒤 김혜숙 지부장은 “김포 토박이로서 김포에서 성공리에 전국무용대회를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이상철 후원회장과 선후배·동료, 김포시와 문화재단 관계자, 참가자 등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해 국내 대표적인 무용경연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예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