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선물 언론·공직자·관계부서·사정기관까지 수십명에 살포” 의혹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서 선물세트’ 받은 시의원들 사퇴 및 경찰 수사 철저 촉구

김포일보 | 기사입력 2021/10/27 [14:05]

“전복선물 언론·공직자·관계부서·사정기관까지 수십명에 살포” 의혹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서 선물세트’ 받은 시의원들 사퇴 및 경찰 수사 철저 촉구

김포일보 | 입력 : 2021/10/27 [14:05]

▲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7일 시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복 선물세트’를 수수한 시의원들의 사퇴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7일 시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건설회사의 전복 선물 세트가 시의원들뿐만 아니라 언론 및 공직자, 관계부서, 사정기관 할 것 없이 수십 명에게 광범위하게 뿌려졌다는 소문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전복 선물세트’를 수수한 시의원들은 사퇴해야 하며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전복 선물세트’ 수수 시의원들을 김영란법 위반, 뇌물 및 배임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고발장을 경기남부경찰청에 접수해 향후 수사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포한강신도시총연합회, 시민의 힘,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포시민주권시대 등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걸포 테크노밸리 민간제안자 A건설사 걸포개발 K본부장이 추석명절 전 9월 10일 완도전복주식회사의 최고급 활전복(30만원 이상)을 우체국택배를 통해 12명의 김포시의회 의원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시의원들은 이 같은 고가의 선물 세트가 김영란법 위반 및 배임죄에 해당한다는 판단 아래 택배회사를 통해 발송 취소를 요청, 전달받지 않았지만 다른 시의원들은 전복 세트를 수령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포시민사회단체는 김포시의회에 매년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귀에 못이 박이도록 강조했지만 의원으로서 자질, 능력, 개혁성, 실천력, 소통 부족으로 견제와 감시는 둘째치고 주민의 눈높이에도 따라가지 못했고 협치라는 이름으로 집행부의 거수기 역할을 자초하더니만 급기야 건설업자의 전복선물세트 수수로 시민의 자존심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의원들뿐만 아니라 도시관리공사, 관련 부서 등 건설회사가 건넨 전복을 수령한 모든 사람을 모조리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A건설사의 광범위한 로비 소문이 시중에 나돌았던 만큼 드러난 전복세트만이 아닌 금품과 향응이 오고 갔는지 여부도 수사 해야 하며, 정체성과 민의성, 환경성, 공정성, 경제성을 민선7기 도시개발 조건으로 내걸고 사업폐기도 고려되었던 걸포4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다시 부활, 어떻게 김포첨단산업단지까지 확대됐는지, 정책 변화와 일련의 과정에 불법은 없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