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안 꽉찬 쓰레기더미 방치"... 장애가구 주택내부 도배장판

김포시 하성면, 취약계층에 주거환경 개선사업 실시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11:29]

"방안 꽉찬 쓰레기더미 방치"... 장애가구 주택내부 도배장판

김포시 하성면, 취약계층에 주거환경 개선사업 실시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9/09 [11:29]

 

 

김포시 하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공위원장 권이철, 민간위원장 신현대)는 지난 6일 하성면 마곡리에 거주하는 한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관내 주거 취약계층의 주택 개보수, 도배 장판 교체, 집 청소 등 서비스를 대상 가구의 필요에 맞게 제공하는 하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특화사업이다.

 

이번 대상 가구는 장애가 있는 장년 2인 가구였다. 심한 장애가 있는 동생이 월세로 사는 집 내부의 도배와 장판을 모두 뜯어 내부 수리가 절실한 상황이었으나, 남매 모두외부인에 대한 의심과 경계가 심해 내부 방문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성면은 집주인과 동행해 지속적인 가정방문을 통해 남매와 친밀감을 형성한 뒤, 집주인과 남매의 동의를 얻어 내부 수리 및 집 청소를 진행했다.(사진)

 

이번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사업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배분금 198만원을 지원받아 도배 장판 교체 작업이 진행됐다. 대상 가구가 사는 주택 내부 거실, 방, 주방의 도배 장판을 모두 교체했다.

 

이날 작업을 진행한 작업자는 “곰팡이가 너무 심해 곰팡이 제거제를 4통 넘게 썼다”며 열악했던 주거 내부 환경 상태를 전했다.

 

대상 가구는 평소 수집증이 심해 폐가전과 쓰레기가 방 안에 가득했으나, 도배와 장판 교체 작업을 하는 동안 대상자를 설득해 집안 내부에 쌓인 쓰레기를 처리했다. 이날 대상자 스스로 쓰레기를 버리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성공적으로 내부 수리 및 집 청소를 마쳤다.

 

권이철 하성면장은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인 두 남매가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살았으나, 이번 사업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주거 취약계층이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