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교통문제 연구모임, 정부세종청사 찾아 광역철도망 유치 촉구

“GTX-Dㆍ김포한강선ㆍ인천2호선 연장, 4차 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21:22]

김포시의회 교통문제 연구모임, 정부세종청사 찾아 광역철도망 유치 촉구

“GTX-Dㆍ김포한강선ㆍ인천2호선 연장, 4차 철도망 계획에 반영돼야”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4/16 [21:22]

 

▲ 김포시의회 교통문제 연구모임인 김옥균 최명진 오강현 박우식 시의원이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광역철도망 유치를 촉구했다. 김포시의회 제공 

 

김포시의회 김포시 교통문제 연구모임(이하 연구모임)’이 광역철도망 김포 유치를 위해 잇따라 현장을 방문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강현 의원을 대표의원으로 박우식김옥균최명진 의원이 참여하고 있는 연구모임은 지난 15일 김포공항역에서 광역철도 유치를 위한 피켓 홍보를 벌인데 이어, 16일 아침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를 찾아 김포시 광역철도망 유치 촉구피켓을 들고 김포시민의 유치 열망을 출근길 국토부 직원들에게 호소했다.

 

또 일행은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사무실을 찾아 출퇴근 혼잡률 280%에 달하는 지옥같은 김포시민의 철도 이용 실태를 설명하며, 광역철도망 유치 당위성이 담긴 호소문을 전달했다.

 

호소문에는 국비지원을 받은 1기신도시와 광역교통대책을 마련한 3기 신도시와는 달리 김포는 시민이 12천억원을 부담해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등 중앙정부의 교통정책에서 철저히 소외받았다이제는 정부가 김포 시민을 포함해 서부 수도권 시민이 간절히 바라는 광역급행철도 GTX-D와 김포한강선인천2호선 연장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연구모임 의원들은 최근 광역철도망 노선 관련 일부 언론보도로 시민 모두가 우려를 넘어 분노를 느끼고 있다오는 6월 발표를 앞둔 국가철도망 계획에 김포시민의 열망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