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산하공기업 전문인재 선발위해 제도 전면 개선 필요”

박우식 김포시의원 5분발언…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시 외부 인사전문가 100% 위촉” 제언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08:42]

“김포시 산하공기업 전문인재 선발위해 제도 전면 개선 필요”

박우식 김포시의원 5분발언…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시 외부 인사전문가 100% 위촉” 제언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6/03 [08:42]

▲ 박우식 김포시의회 의원은 제2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김포시의회 제공 

 

박우식 김포시의회 의원은 1일 제20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김포시 퇴직 공직자의 김포시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재취업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근 김포시는 김포산업진흥원 설립 및 운영 조례안 제정을 통해 김포산업진흥원을 설립했다. 8000여개 중소기업이 있고 대표 산업으로 양질의 일자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김포시에서 김포산업진흥원 설립은 시기적절하다는 평가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최근 중요한 김포산업진흥원 대표에 또 김포시 퇴직공무원 분이 임명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김포산업진흥원 대표는 국내 및 해외 경제흐름을 파악하는 통찰력과 기업경영 이해, 미래 산업 트렌드 및 기술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 국내외 기업들과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갖춘 분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채용절차를 문제삼는 게 아니라 집행부가 정말 적합한 사람을 뽑기 위해 얼마나 제대로 노력을 했는지를 묻고 싶다”며, “민간기업에서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 반에 반이라도 노력을 했나. 잘못된 채용제도와 규정이 있다면 바꿔서라도 조직에 가장 적합한 인재를 뽑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게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공기업 및 출자출연 공공기관의 장 채용 시 보다 엄격한 기준과 전문성이 담보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모집·선발 방법의 제도적 개선을 요구했다.

그는 “우선 임원추천위원회 구성시 외부 인사전문가로 100% 위촉해야 한다”며, “모집·선발방법을 다양화하고 관행적 방법이 아닌 외부 채용전문가 활용 등 핵심인재 확보를 위한 다각적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이미 타지자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임명 전 소양과 자질·전문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시의회 인사청문회 제도 도입으로 임명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마련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