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신천지 시설 전면 폐쇄조치했다

정하영 시장 “한마음으로 방역과 감염 관리 집중”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20:43]

김포시, 신천지 시설 전면 폐쇄조치했다

정하영 시장 “한마음으로 방역과 감염 관리 집중”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2/24 [20:43]

 

▲ 김포시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관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일시 폐쇄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포시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관내 모든 신천지 시설에 대해 일시 폐쇄 조치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민제보 및 자진신고 등 11개소가 접수됐으나 전수조사 결과 최종 8개소(11)가 신천지 종교시설로 밝혀졌다.

 

이번 조치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의거 2주간 시설 폐쇄 및 집회를 금지하는 경기도의 긴급행정명령 발동에 따른 것이다.

 

김포시는 해당 시설 내외부에 대한 소독을 모두 완료했다. 또한해당 종교는 물론 당분간 다른 종교행사의 자제도 권고했다.

 

이번 행정조치에 따라 실내외 및 장소를 불문하고 앞으로 14일간 신천지교회 및 복음방, 센터 등 관련시설의 모든 집회가 금지되며, 이를 어기고 집회를 열면 300만원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정하영 시장은 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방역과 감염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과자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잘 지켜주시고 질병관리본부와 시에서 발표한 내용 외에는 공유를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