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은 최연소 주짓수 여자국가대표 “미국 세계주짓수선수권대회 우승하는 게 꿈이에요”

암바기술 주특이고 입문 3개월만에 첫 대회서 우승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09:54]

김시은 최연소 주짓수 여자국가대표 “미국 세계주짓수선수권대회 우승하는 게 꿈이에요”

암바기술 주특이고 입문 3개월만에 첫 대회서 우승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0/01/31 [09:54]

▲ 김시은 선수가 경기 시작 직전에 자세를 취하고 있다.  © 김포일보

 

“오는 5월 개최되는 미국 세계주짓수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는 게 올해 소망입니다.” 지난해 12월 최연소 한국여자 주짓수(Jiu-jitsu) 국가대표 상비군에 선발된 김시은(21) 선수는 새해 소망을 이렇게 말했다. 김 선수는 자그만 체구에 앳된 외모로 글 쓰는 걸 좋아해 전국 초중고교 백일장대회에서 여러번 상을 받은 평범한 소녀였다.

우연히 경기 김포시 사우동 길을 걷다가 눈에 띈 도장 간판을 보고 찾아간 게 주짓수와의 첫 인연이었다. 입문 3개월 만에 전국대회에 첫 출전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어 1·2회 도네이션컵 대회를 비롯해 경기도회장배와 세계주짓수협회 IBJJF 주관 국제 아시안컵에서 잇따라 우승하고, 지난해 12월에는 주짓수 국가대표 48kg급에 선발됐다.

주짓수협회의 한 관계자는 시은이는 운동신경이 다른 선수보다 뛰어나고 일반여성보다 힘과 체력이 좋다. 시합할 때 승부욕이 좋고 투지가 넘친다, “김포에서 시은이가 최초로 국가대표선수가 됐으며 이처럼 훌륭한 선수를 배출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제 김시은 선수는 본격적으로 5월 미국 세계주짓수선수권대회에 대비할 계획이다. 현재 여성 국가대표는 4명이고 김 선수가 최연소다. 김 선수는 세계대회에 대비해 김포에서 이동해 지난해 아디다스 주짓수팀에 합류했다.

 

-주짓수는 어떤 운동인가.
 

“주짓수는 일본의 전통 무예인 유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격투기다. 유도보다 실전 격투 성향이 강해 상대방을 완전히 제압하는 것으로 승부를 결정한다. 일본의 전통 무예인 유술(柔術)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주짓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전파된 유러피언 주짓수와 브라질 전통 격투기인 발리 투두와 결합한 브라질리언 주짓수로 나뉜다. 주짓수 경기는 등을 바닥에 대는 경우가 많고 기본적인 움직임이 그라운드기술이 많다. 때문에 처음엔 엉덩이를 떼면서 상대를 미는 동작이라든지, 상대가 내몸 위로 올라왔을 때 튕겨내는 기술 등을 배운다. 3개월가량 기초동작을 배운다. 주짓수는 무기없는 맨손 무기 중 최강이다. 이 중에서 저는 암바가 주특인데 한번 이 기술을 구사하면 끝까지 구렁이처럼 따라가며 집요하게 파고들어, 늪에 빠지는 느낌으로 걸리면 빠져 나오기 어렵다.”

 

▲ 김시은 한국 최연소 여자국가대표선수  © 김포일보

 

 -여성으로서 과격한 운동인데 주짓수를 하게 된 계기는.
 

“우연히 김포 사우동 거리길을 가다 ‘리얼블랙주짓수’ 간판이 눈에 쏙 들어왔다. ‘왠지 이거 재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 간판을 보고 흥미가 생겨 바로 체육관으로 들어갔다. 격투장면을 봤는데 정말 왜소한 남자선수가 스모선수처럼 덩치 큰 선수를 정말 갖고 놀더라. 작지만 저렇게 큰 사람을 넘어뜨리고 꼼짝못하게 하는 운동에 감동받았다. 이날 주짓수운동이 진짜 멋있게 보여 나도 배워야 되겠다고 결심했다. 체구와 키가 작고 몸무게도 가벼운 나에게 주짓수라는 운동이 큰 매력으로 느껴졌다. 그때 제나이가 17살인 고교 1학년때였다. 새해 21살이 됐으니까 입문한 지 어느새 4년이 흘렀다.”
 

 -초창기 수련시기에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다는데.
 

“우리 체육관에 100명의 수련생들이 있는데 이중 여성이 20명가량이다. 당연히 여성 훈련파트너가 부족하다 보니 남자 선수들하고 함께 훈련할 수밖에 없다. 처음엔 서툴러 마구 달려들다가 무릎이나 팔꿈치로 상대 남자선수들의 중요부위를 가격하기도 했다. 이럴 때면 남자선수들이 매우 당황해하더라.(웃음) 또 아빠가 어렸을 때 누워서 비행기 태워주는 놀이처럼 지렛대 원리로 하는 동작인데, 작은 동작으로도 툭 걸면 뒤로 발랑 날아가버린다. 이걸 초반에 많이 당했다. 처음 훈련할 때는 정말 너무 힘들었다.”

 

▲ 김시은 선수가 주짓수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 김포일보

 

 -입문 3개월 만에 전국대회 출전해 1등했다고.
 

“맞다. 기초를 마친 입문 3개월 후부터 바로 전국대회에 출전했다. 띠별로 나눠서 대회를 치르는데 흰띠부터 시작하고 파란띠-보라띠-갈색띠-검은띠 순서로 올라간다. 띠 한 등급 올라가는데 보통 2년 걸리나 경기성적이 좋아서 다른 선수들보다 좀 빨리 올라가서 현재 보라띠급이다. 흰띠급 전국대회에 12명이 출전해 성인 여자부 우승을 했다. 이후 유망주로 부상해 한 달에 2경기씩 출전했다. 흰띠급에서는 출전하면 전부 1등을 했다. 일본에서 처음 경기를 했는데 국제대회라 기억에 남는다. 중국선수하고 맞붙어서 30초만에 암바로 KO를 시켜 우승해 너무 기분좋았다. 주특기는 배린보로 기술과 웨이터가드, 스파이더가드 나소 기술이다. 이 기술을 가드로 잡아 암바로 끝내는 기술이 장점이다.”  

 

-훈련중 가장 힘들었던 점은.
 

“아무래도 투기운동이라 선수들과 바짝 붙어서 하는 운동이다. 남자선수랑 하다보면 피부에 닿을때는 일종의 살기가 느껴진다. 남자선수하고 대면하면 맹수랑 싸우는 느낌인데 맨손으로 사자를 눈앞에 보는 그런 기분이다. 살아야 된다. 이겨야 된다는 생각뿐이다. 서로 봐주는 거라곤 눈꼽만큼도 없고 살기 위해 싸우는 식이다. 그래서 부상도 잦다. 무릎을 자주 다친다. 무릎 외측이랑 내측 인대들이 헐렁해지고 다양한 각도로 쓰다보니 탈구도 많다. 훈련중 탈구돼서 1시간 동안 옴싹달싹도 못한 채 가만히 있었다. 예전에 어깨근육이 찢어져 수술한 적도 있고 무릎이 탈구돼서 3개월간 재활치료를 했다. 그때가 고교생인 18살때였다.”

 

▲ 김시은 선수가 지난해 아디다스주짓수팀에 합류했다.  © 김포일보

 

 -주짓수를 잘하려면.
 

“‘주짓수는 체스’라는 유명한 말을 있다. 내가 기술을 구사하기 전에 상대의 수를 미리 읽지 못하면 함정에 빠질수 있다. 상대방 선수의 경기스타일이나 심리상태 등을 미리 파악해야 된다는 의미다. 제가 달리기 등 운동신경이 뛰어나지는 못한 편인데 연습만이 살길이다. 하루에 도장에서 세번 나눠 운동한다. 오전에는 9시부터 11시까지 기술연습을 한다. 점시후 쉬다가 기초체력운동을 한다. 헬스장에 가거나 달리기를 1~2시간 운동한다. 저녁에는 7시부터 11시까지 배운 기술을 다른사람에게 가르쳐주기도 하고 함께 연습 스파링을 한다. 총 하루에 총 12시간 가량 운동하고 있다.”  

 

-앞으로 꿈이 있다면.
 

“주짓수는 옛날에 피겨나 리듬체조처럼 사람들이 잘 모르고 접할 수 없는 운동이었다. 이젠 유명해지고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인기가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에 주짓수를 널리 확산시키는 일을 하고 싶다. 최종 목표는 세계챔피언을 따는 것이고 25살 때까지 현역선수생활을 할 생각이다. 세계챔피언을 딴다면 후배 양성의 길을 걷고 싶다. 여성들끼리만 따로 운동할 수 있는 도장인 여성전용 주짓수 체육관을 만드는게 바람이다. 한국인 중 성기라 선수가 24살에 최초로 미국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3등을 차지했다. 제가 5월 미국대회에 나가서 2등 이상 수상하면 국내신기록이 된다.”  

 

김시은 선수 프로필

 

200013일생, 전남 화순 출신, 김포고 졸업 1회 도네이션컵 53kg 체급 우승 의정부 주짓수 협회장배 53kg 체급 우승 경기도 회장배 주짓수 챔피온쉽 53.5kg·58.5kg 통합 우승 경기도 주짓수협회 블루랭킹 1위 선정 리그로얄 4 서울 53kg 체급 우승, 앱솔루트 우승 리그로얄 2019 블루랭킹 1위 선정 2회 도네이션컵 53.5kg 체급 우승, 앱솔루트 우승 4회 브라질리언 주짓수 넘버원 챔피온쉽 53.5kg 체급 우승, 앱솔루트 우승 니온밸리컵 제353.5kg 체급 우승 아디다스 엘리트 주짓수 선수 정식 계약 마산회장배 주짓수 시합 48.5kg 체급 우승 세계주짓수협회 IBJJF 주관 국제아시안컵 48.5kg 체급 우승 201912월 주짓수 국가대표 48kg급 선발.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명인명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