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울 통합법' 사전협의 없이 민주당의원 목소리 철저 무시됐다"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의회 김인수 의장(국민의힘)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청원 요청
사전협의 및 조정없이 야당무시 및 독단은 교섭단체 및 위원회 운영 관한 조례위반 사항에 해당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1/25 [09:06]

"'김포-서울 통합법' 사전협의 없이 민주당의원 목소리 철저 무시됐다"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의회 김인수 의장(국민의힘)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청원 요청
사전협의 및 조정없이 야당무시 및 독단은 교섭단체 및 위원회 운영 관한 조례위반 사항에 해당

이광민 기자 | 입력 : 2023/11/25 [09:06]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1일 제229회 정례회를 앞두고 “김포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지방자치법 제44조(의원의 의무) 지방의회의원은 청렴의 의무를 지며, 지방의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유지하여야 한다’는 조항 위반행위로 김인수 의장(국민의힘) 징계청원을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인수의장은 지난 17일 ‘김포-서울 통합법’ 국회발의 환영이라는 김포시의회 명의로 된 환영 입장문을 사전논의나 협의 절차 없이 시의원들 단톡방에 툭 던져놓고 야당의원들이 이에 항의하며 제대로 사전논의라도 하자고 제안했지만 야당 의원들 목소리는 철저히 무시됐다”고 밝혔다.

 

또 “최근 김인수 의장 미국출장 역시 김포시의회 예산집행 과정에 있어서 철저히 비밀리에 진행됐다”며, “김포시민과 동료의원 무시행위로 지적하지 않을 수 가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의회 수장으로서 각 정당을 두루두루 아우르는 의정총괄 역할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며 그간 “김병수 시장의 의회무시에 동조를 넘어 야당의원들 목소리를 무시하는 행태는 김포시의회 야당의원들에게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김 의원은 “의회 운영에 있어 야당무시 행위가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데 대해 묵과할 수 없으며, 김포시의회 교섭단체 및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 2조 2에서 교섭단체 기능에 대해 규정하고 추진, 조정, 협의, 교류 협력 등이 정확히 규정돼 있는데도 의장이라는 직권(권력)으로 일방적인 의회운영과 사전협의 및 조정 없는 야당무시 및 독단적인 행태는 김포시의회 교섭단체 및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위반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를 지방자치법 제44조 위반행위로 규정하며 김포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김인수 의장에 대해 강력한 징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