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7월부터 교통혼잡 유발 건축물 허가 시 ‘교통성’ 검토

건축위원회 심의 대상 건물 및 50가구 이상 공동주택·드라이브 스루 등

이명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6/26 [11:56]

김포시, 7월부터 교통혼잡 유발 건축물 허가 시 ‘교통성’ 검토

건축위원회 심의 대상 건물 및 50가구 이상 공동주택·드라이브 스루 등

이명선 기자 | 입력 : 2023/06/26 [11:56]

▲ 김포시청 전경


김포시(시장 김병수)는 오는 7월부터 교통영향평가 비대상이나 교통 혼잡을 유발하는 건축물에 대해서도 건축허가‧심의 시 ‘교통성 검토’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구시가지의 오피스텔이나 교통밀집지역 내 드라이브 스루(승차한 상태에서 구매할 수 있는 시설) 등 교통성 검토 없이 지어진 건축물들은 인근도로 등에 혼잡을 일으키고 있다. 이뿐 아니라 사고위험 및 주차난 등 가중으로 많은 시민이 불편을 겪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교통성을 검토하는 방안이 마련된 것이다.

 

교통성 검토 대상은 교통영향평가 비대상 건축물 중 ▲김포시 건축위원회 심의 대상(10층 이상 또는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바닥면적의 합계가 5000㎡ 이상인 근린생활시설‧일반업무시설‧일반숙박시설, 다중이용건축물) ▲50세대(호) 이상 공동주택(오피스텔), ▲ 드라이브 스루(승차구매점) 등이다.

 

적용대상 건축물의 건축허가‧심의 시 건축주가 교통처리계획서 및 관련자료를 제출하면 건축위원회 또는 교통분야 전문위원회에서 교통성을 심의하고, 심의 내용을 통보받은 건축주가 이를 보완하고 반영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황석환 건축과장은 “이번 방안을 통해 교통 문제를 해소하고 원활한 차량 흐름 및 교통 안전성을 확보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