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균형발전위 대변인 “홍철호 의원 지역예산확보 숟가락얹기식 홍보 유감”

페이스북 통해 밝혀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10/06 [08:27]

박진영 균형발전위 대변인 “홍철호 의원 지역예산확보 숟가락얹기식 홍보 유감”

페이스북 통해 밝혀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10/06 [08:27]

 

▲     © 김포일보


박진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 시사지에 게재된 “국가균형발전위 생활 SOC 복합화 김포 예산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시을) 의원실이 배포한 보도자료의 “사업의 실질적 선정 여부는 관계부처 의견에 따르는 바”와 “문체부, 여가부를 적극 설득한 것”이라는 문구는 심히 유감스러운 표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홍의원의 이런 행태는 전형적인 숟가락 얹기다. 위 보도자료는 4개월에 걸쳐 전문기관과 부처 사업성 의견을 듣고 모두 3차례 선정위원회 심사를 진행하며 고생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기획서를 제출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혼신을 다한 김포시 공직자들의 노력을 폄훼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일자 A시사지에는 홍 의원이 제공한 보도자료를 인용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총사업비 149억 93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인 대곶문화복지센터 건립 사업을 정부의 생활SOC 시설 복합화사업으로 최종 선정 및 의결했다고 보도된 바 있다.

 

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생활SOC 시설 복합화 사업의 실질적 선정여부는 ‘관계부처의 검토의견’에 따르는 바, 홍철호 의원은 대곶문화복지센터 건립 사업이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를 적극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을 실었다.
 

김포시 대곶문화복지센터는 대곶면 율생로 83-23 부지에 연면적 4700㎡, 지상5층, 지하1층의 규모로 도서관, 수영장, 체육센터, 행정복지센터와 영유아 돌봄서비스 등이 제공되는 가족센터 등이 포함돼 2023년 건립될 계획이다.
 

또 박 대변인은 “홍 의원은 구시대적이며 비합리적인 사고를 담고 있다. 지자체와 정부의 협의로 진행되는 합리적 절차보다 국회의원 로비로 예산이 배정된다는 시대착오적 문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 쪽지 예산 관행도 없어진 시대로 국회의원이 지역을 위해 일하고 싶으면 기획과 편성단계부터 지자체와 협의해 진행하는 것이 국가재정 운용의 합리성 증가와 지방자치 정신에도 맞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박 대변인은 “국회의원은 기본적으로 나랏일을 보는 사람이다. 국회의원이 지자체와 정부를 꼭두각시 취급하면서 지역구 예산을 자신이 다 한 것인 양 숟가락을 자랑하는 게 본분에 맞는지 묻고 싶다”며, “균형위가 결정권을 행사하지 않고 부처 의견만을 따랐는지, 홍 의원이 문체부와 여가부에 어떤 노력을 했는지 사실 여부는 반드시 확인해보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