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진 김포시의원 “쓰레기처리 효율적 운영시스템·푸드플랜TF팀 구성해야”

제194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서…“구도심 출퇴근·통학용 자전거도로 확충 절실”

이광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06:51]

최명진 김포시의원 “쓰레기처리 효율적 운영시스템·푸드플랜TF팀 구성해야”

제194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서…“구도심 출퇴근·통학용 자전거도로 확충 절실”

이광민 기자 | 입력 : 2019/09/03 [06:51]

 

▲ 최명진 김포시의원이 제194회 1차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김포시의회 제공     © 김포일보

 

최명진 김포시의회 의원은 제194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쓰레기 처리에 효율적인 운영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장기상가지역 크린넷 주변에 널려 있는 쓰레기 수거를 사례로 들며 “생활쓰레기 용역업체가 1차로 수거하고 나면 남은 잔 쓰레기만 가로청소용역 미화원이 마무리하는 2원화체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활쓰레기 수거 용역업체는 재활용 봉투나 쓰레기봉투에 담겨 있지 않으면 가져가지 않는다”며, “선행돼야 할 용역업체의 1차 쓰레기 수거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크린넷 주변은 항상 쓰레기로 넘쳐나 미관을 저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육교 위나 인도·차도·도로에 치워야 할 쓰레기가 있다면 여러분은 어느 부서에 도움을 요청하겠냐”고 반문했다.
 
현재 김포시 청소행정은 자원순환과와 도로관리과, 읍면동사무소 등 총괄 컨트롤 타워가 없이 여러 부서에서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업무 사각지대와 공백이 발생해 민원인이 여기저기 부서로 쓰레기 처리 부서를 찾아 도움을 요청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부서에서는 업무를 서로 미루는 핑퐁행정이 발생한다.
 
이에 최 의원은 “이제라도 부서 간 유기적인 협조로 제대로 된 업무영역과 시스템운영으로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행정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 의원은 농업기술센터 내 푸드플랜 전담부서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포 실정에 맞는 푸드플랜 정책 수립을 위한 제대로 된 용역을 촉구했다.
 
지난 3월 29일인 제191회 임시회 5분 발언 때 김포 푸드플랜 정책수립에 대해 촉구한 적이 있다. 이후 6개월이 지났는데 유통 등 많은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농정과 팀장 1명이 푸드플랜 업무까지 맡아서 하는 실정이다. 이 상태에서 용역 없이 시일 내 제대로 된 푸드플랜 정책이 수립될 리 없다.
 
최 의원은 “농가실태조사만 해도 많은 인력이 요구되는데 오는 23일 조직개편에 농정과 인력보강마저 빠져 있어 더욱 걱정이 앞선다”며. “만일 인력보강이나 푸드플랜 담당팀 구성이 어렵다면 푸드플랜 관련 용역비 책정과 관련부서 TF팀 구성을 적극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최 의원은 “구도심 일대에 출퇴근과 통학용 자전거도로확충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포시는 레저중심 자전거길 외에 실생활에 필요한 출퇴근용·통학용 버스나 자가용으로 채울 수 없는 단거리 교통수단으로, 제3의 대중교통이 될 수 있는 자전거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실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구도심 내 자전거길 확충은 집행부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김포시는 역동적인 도시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중요한 건 사람이고 모든 행정이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추진하면 존중받고 살맛나는 김포가 될 수 있다”고 5분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